NEWS

뉴스

제목 '가로림만 파수꾼' 점박이물범, 약 20개체 서식 확인

안녕하세요. 고객과 함께 성장하는 든든한 파트너 (주) 고을 입니다.
오늘은 '가로림만 파수꾼' 점박이물범, 약 20개체 서식 확인 소식에 대해 알려 드릴게요.


'가로림만 파수꾼' 점박이물범, 약 20개체 서식 확인


(주) 고을 | 점박이 물범 (출처 : 공유마당)

충남 서산·태안에 걸쳐 있는 가로림만에 20개체 정도의 점박이물범이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 천연기념물 331호 점박이물범은 한반도에선 백령도와 가로림만에서 서식합니다.

내륙의 유일한 서식지인 가로림만은 지난 2016년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됐습니다.

​ 서산태안환경교육센터(센터장 권경숙)는 27일 '가로림만 점박이물범 시민 모니터링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센터는 2021년 4월부터 시민 모니터단을 꾸리고 가로림만에 서식 중인 점박이물범을 관찰했습니다.

그 결과 20개체 정도의 점박이물범이 가로림만에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권경숙 센터장은 "황해권의 점박이물범은 중국 발해만에서 번식을 하고 북한을 거쳐 한반도로 내려온다, 백령도에 300마리 정도가 서식하고 있다"라며 "가로림만까지 오는 개체는 많지 않다, 하지만 한반도 내륙에서 점박이물범이 발견되는 곳은 가로림만이 유일하다"라고 설명했습니다.

​ 그는 "그동안에는 조사가 불규칙적으로 이루어졌다, 하지만 지난해 4월부터 본격적으로 모니터가 시작됐다"라며 "점박이물범이 개체 수 정도만 파악하자는 취지로 매달 규칙적으로 조사를 진행했다"라고 말했습니다.

​ 이어 "국립 수산과학 연구원 고래연구센터에서 물범을 연구하고 있다, 고래연구센터에서 시민 모니터링단의 조사를 토대로 개체를 식별한 결과, 가로림만에 점박이 물범 20마리 정도가 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라고 전했습니다.

​ 점박이물범은 가로림만을 지킨 상징적인 동물이기도 합니다.

점박이물범의 존재 자체로 가로림만을 개발행위로부터 보호할 수 있었습니다.

​ 이와 관련해 권 센터장은 "지난 2007년 가로림만에 조력발전소 건설이 계획됐지만 점박이물범의 서식 환경 보호 등을 이유로 개발사업이 보류됐다"라며 "가로림만은 점박이물범 때문에 해양보호구역으로도 지정됐다, 결국 점박이 물범이 가로림만을 지키고 있는 셈이다"라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오늘은 '가로림만 파수꾼' 점박이물범, 약 20개체 서식 확인 소식에 대해 살펴보았습니다.
충남 서산 대산읍 토지 상담문의는 (주) 고을과 함께 하세요.